▶ 모비딕
 


2011, 대한민국 최초 음모론
112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쇼박스, 팔레트픽처스
제 작 : 유정훈 l 프로듀서 : 오영석
감 독 : 박인제
각 본 : 박인제, 박신규
촬 영 : 김동영 l 조 명 : 김승규
미 술 : 조화성 l 편 집 : 김선민
음 악 : 장영규 l 동시녹음 : 안복남
배 급 : 쇼박스 ...more

2011년 6월 9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mobydick.kr

 

출 연
이방우 :: 황정민
윤혁 :: 진 구
성효관 :: 김민희
손진기 :: 김상호


About MovieProduction Note Interview

2011년 가장 파격적인 소재
대한민국 최초로 음모론을 제기하다!
 

대한민국 영화 역사상 가장 파격적인 소재로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줄 작품이 드디어 탄생했다. 바로 대한민국 최초로 음모론을 다룬 <모비딕>이 그것이다. 1994년 서울 근교 발암교에서 발생한 의문의 폭발 사건을 두고 경찰은 대형 놀이공원을 노린 간첩의 소행으로 사건을 마무리 짓는다. 하지만 그 배후에는 대한민국을 조작하는 거대한 그림자 조직이 숨어있다. 영화 <모비딕>은 평범한 사회부 기자와 내부고발자가 대한민국을 조종하려는 비밀조직에 맞서 음모에 가려진 진짜 진실을 밝히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음모론'이라는 소재는 <컨스피러시>, < LA컨피덴셜 >, < J.F.K > 등과 같은 할리우드 영화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단골소재이지만, 한국에서는 본격적으로 다뤄진 적이 없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또한 그 동안 국내외의 많은 사건들과 관련된 각종 음모론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오가며 뜨거운 진실 공방을 일으켜왔던 만큼 <모비딕>은 2011년 영화계를 넘어 사회전반에서 핫이슈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의 감춰진 실체를 고발하는 영화 <모비딕>은 오는 6월 9일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밀조직-내부고발자-사회부 기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특종 스토리가 시작된다!
 

대한민국을 조작하는 검은 그림자와 목숨을 걸고 이에 맞서는 내부고발자, 그리고 비밀조직의 실체를 파헤치는 사회부 기자들의 숨막히는 진실게임이 시작된다! <모비딕>은 열혈 사회부 기자가 거대 비밀조직의 음모에 맞서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특종을 쫓는 이야기다. 진실에 다가갈수록 기자들은 집요한 방해공작을 받게 되고 경찰을 비롯한 공권력은 물론 신문사 내부마저도 믿을 수 없는 상황까지 몰리게 된다. 결국 이들이 기댈 것이라곤 오직 내부고발자인 윤혁의 증언과 암호가 걸려 있는 플로피디스켓, 의문의 문서들 뿐이다.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특별취재팀은 목숨을 건 취재 끝에 사건의 실체를 하나씩 밝혀내지만 그럴수록 그들 앞에 더 큰 위험이 다가오고, 급기야 목숨까지 위협 받게 된다. 우직하게 진실을 파고드는 기자들의 모습에서 모든 것이 불투명하기만한이 사회를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신선한 소재와 박진감 넘치는 드라마로 무장한 <모비딕>은 2011년 최고의 웰메이드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완벽한 캐릭터 변신
거짓을 만들던 황정민, 감춰진 진실을 밝힌다!
  악독한 조폭부터 순박한 시골 노총각, 비열한 경찰 등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관객들의 지지를 한 몸에 받아온 배우 황정민. 그가 이번엔 특종을 잡는 베테랑 사회부 기자 '이방우'로 돌아왔다. <모비딕>에서 그가 연기한 이방우는 다혈질에 까칠하지만 진실을 밝히기 위해서라면 내 한 몸 희생하는 열혈 기자다. 그의 이러한 캐릭터 변신은 전작인 <부당거래>에서 승진을 위해 거짓 범인을 앞세우던 경찰 최철기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라 더욱 주목할 만하다. 황정민은 보다 리얼한 기자의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촬영 전, 사회부 기자들을 직접 인터뷰한 것은 물론 현직 기자의 취재에 동행하며 경찰청 출입까지도 불사했다. 또한 이전보다 날렵해진 몸과 트렌치 코트, 수트 등 기자 냄새 물씬 나는 의상으로 사회부 기자로의 변신에 방점을 찍었다. 더욱 뜨거워지고 날카로워진 배우 황정민의 변신은 영화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스크린을 압도하는 막강 카리스마
연기파 배우들이 펼치는 눈부신 열연!
  굳이 설명이 필요 없는 명배우 황정민과 <마더>로 청룡영화상과 대종상 영화제에서 동시에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연기파 배우로 우뚝 선 진구, 제 4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여자최우수연기상을 차지하며 패셔니스타에서 차세대 여배우로 자리잡은 김민희,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절정의 연기력과 그만의 존재감을 선보이고 있는 김상호까지. 다양한 매력과 연기력을 동시에 갖춘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황정민은 '이방우'역을 맡아 특종을 위해서라면 몸을 아끼지 않는 사회부 기자를 연기했고 진구는 내부고발자 '윤혁'으로 분해 어딘지 애처롭고 비밀스러운 청년으로 변신했다. 김민희는 패기 넘치는 신참 기자 '성효관'으로 분해 열정과 당찬 매력을 앞세워 영화에 활기를 불어넣어 준다. 또한 이방우의 동료이자 든든한 조력자 '손진기' 역의 김상호는 특유의 푸근한 매력과 더불어 성실하고 인간적인 기자의 면모를 발휘한다. 이들과 함께 김보연, 송영창, 안길강, 이경영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막강 연기력은 한층 더 깊이 있는 드라마를 완성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