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비딕
 


2011, 대한민국 최초 음모론
112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쇼박스, 팔레트픽처스
제 작 : 유정훈 l 프로듀서 : 오영석
감 독 : 박인제
각 본 : 박인제, 박신규
촬 영 : 김동영 l 조 명 : 김승규
미 술 : 조화성 l 편 집 : 김선민
음 악 : 장영규 l 동시녹음 : 안복남
배 급 : 쇼박스 ...more

2011년 6월 9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mobydick.kr

 

출 연
이방우 :: 황정민
윤혁 :: 진 구
성효관 :: 김민희
손진기 :: 김상호


= CAST =

특별 취재팀의 촛불 같은 신참 기자, 성효관

"선배, 우리 기자잖아요."

사수인 이방우의 시비도 너끈히 받아칠 만큼 당돌한 모습이 매력인 신참 기자. 이방우와 티격태격하다가도 결정적인 순간에는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그녀가 특별 취재팀에서 담당하는 것은 공대 출신답게 컴퓨터 설치 및 암호풀기 그리고 누구도 생각해내지 못할 법한 번뜩이는 아이디어 내기. 그녀는 취재가 제자리걸음을 할 때마다 신세대다운 기발한 발상으로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내곤 한다. 게다가 술 취한 척 잠입취재를 하는 대범함은 신출내기 여기자라기 보다 혈기 넘치는 사회부 기자 그 자체다. 진실을 갈망하며 끈질기게 그 뒤를 쫓는 성효관. 그녀가 있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희망을 버리기엔 아직 이르다.


김민희, 청춘 스타에서 여배우로 나아가다!
시크하고 도도한 매력으로 모든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로 꼽히는 김민희.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해 드라마 [학교 2]에서 처음 연기를 시작한 그녀는 다양한 작품을 통해 소녀다운 발랄한 모습부터 조용하고 차가운 도시 여성 등 팔색조 같은 매력을 뽐내왔다.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의 김아미 역은 그녀에게 제 4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여자최우수연기상의 영광을 안긴 것과 동시에 충무로의 차세대 여배우로의 입지를 굳히는 기회를 마련했다. 해가 거듭될수록 더욱 성숙한 연기와 색다른 연기변신으로 관객들을 찾는 여배우 김민희. 그것이 앞으로 그녀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 1982년생. 단국대학교 연극영화학
- 데뷔 : 1999년 KBS 청소년 드라마 [학교 2]

[영화]
2011년 [화차](가제) [모비딕]
2009년 [여배우들]
2008년 [뜨거운것이 좋아]
2002년 [서프라이즈]
2000년 [순애보]

[드라마]
KBS [연애 결혼](2008), KBS [굿바이 솔로](2006), SBS [형수님은 열아홉](2004), SBS [순수의 시대](2002), SBS [줄리엣의 남자](2000) KBS [학교2](1999) 등

[수상경력]
2008년 제4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최우수연기상
2008년 제9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
2000년 SBS 연기대상 여자신인상
1999년 KBS 청소년 연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