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장 보통의 연애 Crazy Romance
 


2019, 멜로/로맨스, 109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영화사 집
제 작 : 이유진 l 프로듀서 : 오효진
감 독 : 김한결
촬 영 : 손원호 l 조 명 : 김승규
미 술 : 서성경 l 편 집 : 신민경
음 악 : 김태성 l 동시녹음 : 박현수
배 급 : NEW ...more

2019년 10월 2일(수) 개봉
facebook.com/its.NEW.contents

 

출 연
재훈 :: 김래원
선영 :: 공효진
병철 :: 강기영


= 프리뷰 & 영화리뷰 =

-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가장 보통의 연애]

 

김래원과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미련을 못 버린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먼저 기존 대부분의 로맨스 영화들이 두 남녀가 만나 사랑에 빠지는 과정과 시작을 달콤하게 그려냈다면, <가장 보통의 연애>는 이제 막 각자 최악의 이별을 경험한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연애의 뒤끝 있는 쓴맛까지 현실적으로 담아내며 연애의 과정을 겪어본 솔로 관객들에게도 폭풍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다. 연애를 이미 해볼 만큼 해봤고 그 희로애락을 모두 경험해봤기에 또다시 상처받기 싫어 새로운 연애와 사랑에 주저하고 용기 내지 못하는 복잡 미묘한 감정까지, <가장 보통의 연애>는 지나고 나면 '보통'이어도 할 때는 남들보다 '유별'나고 자신에게 '특별'했던 연애에 대한 속 깊은 이야기를 가감 없이 털어놓아 지난날의 연애를 떠올리게 할 것이다. 특히 미련에 허우적대며 흑역사를 무한 반복하는 '재훈과 사랑에 대해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은 정반대의 선상에서 연애를 해본 모든 이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이다. 이별의 후유증으로 매일같이 아픔을 달래고 있는 '재훈'과 이미 끝난 연애에 종지부를 찍고 뒤돌아보지 않는 '선영'. 해볼 만큼 해 본 두 남녀가 또다시 이별의 상처를 겪은 이후 과연 새롭게 사랑할 수 있을까 하는 흥미로운 연애사는 썸을 타고 있는 관객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특히, 닮은 구석 없어 보이는 두 사람이 우연한 전화 한 통으로 인연을 시작해 서로가 이해하지 못하는 연애 방식에 대해 솔직하고 거침없이 쏘아붙이며 때론 한심하고 어이없어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마음 쓰여 하는 과정은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매력과 맞닿아 놓칠 수 없는 웃음을 자아낸다. 이렇듯 <가장 보통의 연애>는 서로 다르기에 더욱 마음이 끌리지만 또 한편으로는 과거의 사랑이 안겨준 상처로 거리를 두게 되는 연애의 복잡한 이면을 생생하게 담아내며 새로운 연애를 시작하려는 관객들에게 진한 공감대를 선사할 것이다. 영화 속 현실 웃음 터지는 대사와 생생한 에피소드는 현재 연애를 하고 있는 커플에게 마치 내 이야기 같아 무릎 탁 치게 만드는 특별한 재미를 전할 것이다.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법한 이야기를 보다 생생하게 그리기 위해 제작진은 자기 자신을 비롯해 주변 지인에 이르기까지 수없이 많은 이들의 지극히 평범하고 다양한 경험담들을 토대로 대사와 에피소드를 구성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 미묘한 연애 감정이 시작될 때 했던 말과 행동들, 실제 있었던 누군가의 경험담들이 모여 비로소 완성된 <가장 보통의 연애>는 지금 연애를 하고 있는 남녀 누구에게나 생생한 재미를 선사한다. 이처럼 솔로, 썸, 커플까지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공감 포인트를 공개한 <가장 보통의 연애>는 지금껏 본 적 없는 신선한 재미로 올 가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