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리울의 여름 Season in the Sun
 
2003,휴먼코미디,102분,전체관람가

제공/제작 : ㈜MP Entertainment
제 작 : 정영민 l 기 획 : 조선묵
감 독 : 이민용 l 각 본 : 이만희
촬 영 : 이병호 l 조 명 : 박종환
미 술 : 황호연 l 편 집 : 고임표
음 악 : 이영훈 l 동시녹음 : 손석현
조감독 : 김정식
배 급 : 아우라 엔터테인먼트 ...more

2003년 4월 25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boriwool.com


 

출 연
김신부 역 : 차인표
우남스님 역 : 박영규
원장수녀 역 : 장미희
바실라수녀 역 : 신애


About Movie Location 프로덕션 노트

- 신부와 스님의 유쾌한 축구 한판... <보리울의 여름>


축구를 통해 우리는 하나가 되었다! 보리울 축구단 VS 유소년 축구

 

2002년 여름, 대한민국은 오~필승 코리아의 함성 속에 월드컵 성공 개최와 4강신화, 그리고 대한민국 이미지 제고라는 큰 성과물을 이끌어내었다. 지금 이 순간, 전 국민의 축구에 대한 사랑과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도 최고조에 달해 있으며 축구발전을 위한 논의와 함께 유소년 축구 기금 모금과 홍명보 장학재단 등 유소년 축구발전을 위한 노력과 관심이 계속되고 있다.

유소년 축구 발전의 분위기와 함께 하는 <보리울의 여름>은 보리울 아이들이 축구를 통해, 운동장 위에서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는 과정을 잔잔하고 따스한 시선으로 그릴 예정이다. 그리고 모든 국민이 한여름의 뜨거웠던 축구에 대한 사랑과 열기를 다시금 기억하고 싶은 계절에 아이들의 성장을, 축구에 대한 열정을 스크린 속에서 잔잔히 펼쳐낼 것이다.

<보리울의 여름>에서는 아이들이 축구 하는 모습을 생생히 전달하기 위해 박항서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보리울 소년 축구단의 감독을 맡아 아이들에게 직접 축구지도를 하였고, 이용수 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이 보리울 영화팀 축구 기술 고문을 맡았다.


잊을 수 없는 여름, 축구로 하나가 되다, 보리울 아이들

 

보리울 마을 아이들과 성당 아이들은 바로 이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
연기 경력이 많지 않은 새로운 얼굴의 아이들로서 보리울의 따뜻한 사랑과 유쾌한 축구 이야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축구에 재능이 많은 동숙(배종은 분)과 반항아 태수(김봉주 분) 등 몇몇 어린이들은 실제 어린이 축구 선수를 선발하여 화제를 모았다. 우남스님의 아들 형우로 분하는 곽정욱은 현재 방영중인 SBS <야인시대>의 어린 김두한 역으로 출연하여 시청자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보리울의 여름> 아이들 캐스팅에서 이채로운 것은 보리울 초등학교로 등장하는 화율초등학교 분교의 학생들을 그대로 배우로 캐스팅했다는 것. 전교생이 24명인 화율 초등학교 아이들은 수업만 마치면 여자, 남자 아이들 할 것 없이 운동장에 나가 공차기에 뛰어드는 축구 매니아들이라고. <보리울의 여름>에 등장하는 화율초등학교 어린이들은 영화 속에서 아이들의 순수함과 열정을 더해줄 것이다.

극중에서 보리울 축구단에서 선수로 뛰게 될 아이들은 다양한 축구기술을 익히느라 몇 달 전부터 땡볕 아래 내내 흙먼지 속에서 땀을 흘렸다. 그래도 국가대표 박항서 코치에게 직접 지도를 받을 수 있어서 너무너무 행복했다고.


보리울… 한 마을에 사는 그들이 붙었다! 우남스님 VS 김신부

 

보리울, 한 마을에 존재하는 보리울 성당과 우남사!
보리울의 여름은 흔히 연상하기 쉬운 종교간의 반목과 갈등이 아닌 축구로 대결하고 축구로 하나되는 특별한 소재와 스토리의 영화다. 축구에 대한 지식은 해박하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는 우남사의 스님 우남은 보리울 아이들의 감독으로, 축구선수 출신인 보리울 성당의 김신부는 성당 고아원 아이들의 감독으로 한판 축구 진검 승부를 겨룬다. 서로 사이가 좋지 않던 보리울마을 아이들과 성당 아이들이 공을 차고 달리고 구르며 하나가 되는 그 정점에 바로 우남스님과 김신부의 종교를 초월한 유쾌한 우정과 사랑이 숨어 있다.


보리울의 트라이앵글 박영규, 차인표, 장미희 주연배우들의 연기 대변신!

 

보리울의 여름을 만나는 또 하나의 재미는 바로 주연배우들의 연기변신이다.
스님, 신부, 수녀? 하지만 선입견은 NO!
주연배우인 박영규, 차인표, 장미희 모두 지금까지 선보이지 않았던 솔직하고, 유쾌하고, 엉뚱한 스님, 신부, 수녀의 종교인 캐릭터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코믹연기의 대가! 박영규가 유쾌하고 넉넉한 스님으로~
어떤 영화와 드라마에 등장해도 자신의 몫을 확실하게 소화해내는 배우 박영규. <순풍산부인과>의 미달아빠로 시작된 박영규의 코믹연기는 <주유소 습격사건>에서부터 최근작 <라이터를 켜라> 등의 영화에서까지 유감없이 발휘된다. 스스로 땡중을 자처하지만 아들에 대한 연민과 참사랑을 가슴속에 품고 있는, 익살스럽지만 진중한 우남스님. 보리울 마을과 성당을 잇는 유쾌한 분위기 메이커, 박영규의 또 다른 연기변신이 기대된다.

카리스마 연기! 차인표가 젊고 의욕적인 신부님으로~
그 동안 <왕초>, <사랑을 그대 품안에> 등의 드라마로 특유의 카리스마를 구축해왔던 차인표가 신부님으로 변신한다. 막 신부서품을 받고 보리울에 도착한 의욕이 넘치고 자유로운 사고를 가진 김신부. 갈수록 연기의 폭이 다양해지고 넓어지는 차인표의 연기변신이 어디까지일까 <보리울의 여름>을 통해 느낄 수 있다.

5년 만에 영화를 재개, 수녀복을 입은 장미희
지금까지 우아하고 선이 고운 이미지를 보여준 장미희는 보리울의 여름에서 고지식한 보리울 성당의 원장수녀로 변화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 마음속 깊이 아이들에 대한 사랑을 간직하고 있지만 좀처럼 티내지 않는 고집스러운 캐릭터로 TV드라마를 녹화까지 해서 보는 엉뚱함도 소유하고 있는 재미있는 역할이다. 새로운 이미지의 보리울 성당 원장수녀로 거듭날 장미희, 바로 <보리울의 여름>에서 만날 수 있다.

CF 신성 신애, 신세대 수녀로 스크린 데뷔
'엔프라니' '싸이언' '여우카드'의 순수한 미녀 신애가 맑고 발랄한 수녀가 되어 스크린에 나타난다. 스크린 데뷔를 자신의 이미지에 딱 맞는 신세대 수녀역으로 하게 된 신애는 생전 처음 하는 연기이지만, 대선배들의 따뜻한 지도를 받으며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유쾌한 영화 <보리울의 여름>엔 당찬 신인배우 신애의 아름다운 모습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