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
 


2003, 드라마/멜로, 120분
18세 관람가


제 작 : ㈜영화사 봄
제 작 : 오정완 l 프로듀서 : 이유진
감 독 : 이재용
각 본 : 이재용, 김대우, 김현정
촬 영 : 김병일 l 조 명 : 임재영
미 술 : 정구호 l 편 집 : 김양일
음 악 : 이병우 l 동시녹음 : 이승철
투자/배급 : CJ엔터테인먼트 ...more

2003년 10월 2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thescandal.co.kr


 

출 연
조원 역 : 배용준
조씨부인 역 : 이미숙
숙부인 역 : 전도연
권인호 역 : 조현재
이소옥 역 : 이소연


= CAST =

절정고수 요부, 조씨부인 / 이미숙

"가질 수 없다면, 부숴버리는 게지요" .

어려서부터 총명해 어깨너머로 <사서삼경>을 깨쳤지만 여자로 태어난 것에 한과 불만을 지니고 있다.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뛰어난 두뇌와 사대부가 최고라 칭송받는 화려하고 기품있는 미모로 숱한 사대부 남자들의 무릎을 꿇렸다. 매장면마다 바뀌는 칼러풀한 의상, 화려한 가체, 온갖 악세서리로 무장(?)한 채, 유혹과 배신의 게임을 마치 전쟁터인양 배후 조종한다. 그러나 이 조선 최고의 요부도 사랑=게임이라는 공식에 대한 집착이 지나쳐 진짜 사랑을 놓쳐버리는 실수를 범할 때가 있으니….

" <정사>를 촬영하던 중, 이재용 감독으로부터 <스캔들>에 대한 이야기를 우연히 들었다. 조씨 부인은 시대가 여자에게 강제한 삶을 벗어나 다른 삶을 모색한 주관이 강한 여자다. 때를 잘못 만나 자신의 재능을 제대로 펼치지 못했을 뿐, 요즘 기준으로 보면 명민한 두뇌, 자신의 매력을 제대로 알고 활용할 줄 아는 지혜를 골고루 갖춘 뛰어난 여인이다. 그녀를 알아갈수록, 여배우가 평생 몇 번 만날 수 없는 대단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든다."

 

Profile : 공기마저 카리스마로 전염시켜버리는 배우 이미숙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샘솟는 에너지와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배우. 그녀 아닌 조씨부인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 이재용 감독은 <정사> 연출 당시부터 조씨부인역으로 이미숙을 찜해 놓았고 그때의 약속이 5년만에 이뤄어졌다. 우아한 지성미와 색시한 카리스마의 조화를 완변히 쏟아부은 조씨부인역으로 그녀의 연기인생은 이제 새로운 막을 올렸다.

- 1960년생. 충북 출신
- 1978년 미스롯데 인기상으로 연예계 입문.
- 1979년 <모모는 철부지>로 배우 데뷔.

[영화]
2003년 [...ing]
2003년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
2002년 [울랄라씨스터즈]
2001년 [베사메무쵸]
2000년 [단적비연수:은행나무침대]
1998년 [정사] [두 여자의 집]
1987년 [겨울나그네] [거리의 악사]
1985년 [뽕]
1984년 [고래사냥]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외 다수

[수상경력]
1978년 제3회 미스롯데 선발대회 인기상
1979년 TBC 연기상 신인상(마포나루)
1981년 제7회 한국연극영화예술상 신인상(불새)
1984년 제23회 대종상 여우주연상(그 해 겨울은 따뜻했네)
1985년 제21회 한국연극영화예술상 영화부문 여우주연상 (그 해 겨울은 따뜻했네)
1986년 한국 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그 해 겨울은 따뜻했네)
1986년 한국 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뽕)
1986년 제3회 아세아태평양 영화제 최우수 주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