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덴티티 Identity


" 당신이 올해 만날 수 있는 최고의 스릴러 "

2003년, 미국, 스릴러/미스터리, 90분

감독/각본 : 제임스 맨골드
제 작 : 캐시 콘래드 l 원 작 : 마이클 쿠니
촬 영 : 페돈 파파미첼 l 음 악 : 알란 실버스트리
편 집 : 데이비드 브래너
미 술 : 마크 프리에드버그 l 시각효과 : 안토니 해리스

출 연 : 존 쿠삭, 레이 리오타, 존 혹스, 아만다 피트, 프룻 테일러 빈스

개 봉 : 2003년 10월 31일(금) 개봉 l 관람등급 : 15세 관람가
수입/배급 : 콜럼비아 트라이스타 영화㈜

-


빗길의 잇달은 사고, 모텔 안에 고립된 11명의 사람들
 

폭풍우가 몰아치는 어느 밤… 네바다 주의 사막에 위치한 외딴 모텔에 10명의 사람들이 모여든다. 리무진 운전사와 그가 태우고 가던 여배우, 경찰과 그가 호송하던 살인범, 라스베이거스 매춘부와 신혼부부, 신경질적인 모텔 주인까지 포함한 총 11명. 사나운 폭풍우로 길은 사방이 막혀버리고 사람들은 어둠과 폭우가 걷히기를 기다리지만 연락이 두절된 호텔에 갇힌 이들은 하나 둘씩 살해당하기 시작한다.


아무도 믿지마라! 그것이 너 자신이라도…
 

죽음으로 시작된 살인의 그림자는 그들을 극도의 공포로 몰아간다. 현장에 남겨진 것이라곤 모텔 룸 넘버 10이 적힌 열쇠뿐… 연이은 죽음의 현장에는 9,8,7.. 카운트 다운을 알리는 열쇠만이 남아 끝나지 않은 살인을 예고하다. 서로가 서로를 의심하는 가운데 모두가 기억하기 싫은 비밀이 서서히 베일을 벗는데…


-

전세계 언론의 호평, 제작비의 5배 수익을 거둔 흥행돌풍
 

<아이덴티티>의 흥행돌풍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아이덴티티>의 잘 짜여진 시나리오와 같았다. 이미 2주째 흥행 1위로 그 위용을 과시하고 있는 <성질 죽이기>를 <아이덴티티>가 단숨에 무너뜨릴 것이라 생각한 사람은 없었다. 그러나 그 벽을 훌쩍 뛰어넘으며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는 물론이며 총제작비까지 단숨에 거둬드리는 놀라운 흥행을 선보였다. 수많은 평론가들조차 "후반부 모든 것을 처음으로 뒤집는 희귀한 퍼즐" "전형적인 공식의 다른 영화와 달리 교묘하면서 영리한 트릭으로 쿨한 결말" "놀라움으로 가득한 재기 발랄한 퍼즐 박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을 정도. 제임스 맨골드 감독의 빈틈없는 연출력, 치밀하게 짜 맞춰진 깊이 있는 시나리오, <스크림> 시리즈를 제작했던 캐시 콘래드까지 3박자를 모두 갖춘 <아이덴티티>. 국내개봉, 10월31일 또 한번 세상을 놀라게 할 것이다.


영악하고 정교한 시나리오.예측하는 순간 무너진다!
 

세계 추리소설 중 가장 완벽한 작품으로 꼽히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소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모티브로 한 <아이덴티티>는 그 규모와 캐릭터들의 깊이를 더 추가시켜 영화의 재미와 함께 끊임없는 긴장감을 유발시킨다. 폭풍우로 완벽하게 고립된 모텔, 어딘가 모르게 비밀을 숨기고 있는 사람들… 한정된 장소 ,한정된 시간동안 전혀 다른 10명의 사람들을 모아놓아 전혀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를 뒤틀고, 각 캐릭터마다 감추고 있는 비밀을 두어 서로 얽히게 하는 정교함을 선보인다. 살인이 계속될수록 관객들은 새로운 추리를 진행시켜 나가지만, 이 추리 역시 감독이 만들어 놓은 거대한 트릭의 사슬에 불과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도무지 있을 수 없는 것 같은 일을 늘어놓지만, 영화 후반부 밝혀지는 거대한 스토리는 모든 것을 완벽하게 채운다.


<식스센스> 이후 더 이상 충격은 없었다. 그러나…
 

<유주얼 서스펙트>, <식스센스>, <디아더스>로 이어지는 반전 스릴러의 명작. 이후에도 많은 영화들이 충격적 반전을 외쳤지만 관객과 평단을 만족시키는 영화는 없었다. 그러나 <아이덴티티>는 분명 다르다. 아니 그 이상이다. <아이덴티티>는 라스트 5분의 충격으로는 만족하지 못하듯 마지막 3분의 1부터 영화를 처음으로 모두 뒤집어 놓는 영리함을 선보인다. 또한 계속되는 반전의 연속은 머리가 텅 비어버리는 것 같은 아찔한 충격을 선사한다. 영화에 출연한 존 쿠삭 조차 "이렇게 잘 짜여진 시나리오를 만난 것은 처음이다."라며 그 놀라움을 표시했다. 사건에 사건이 얽히면서 예상치 못하는 방향으로 치닫는 <아이덴티티>는 후반부 진실의 거대한 퍼즐이 완벽하게 맞춰지는 순간, 관객들을 다시 한번 충격에 휩싸이게 만든다.


공포는 영화가 끝나는 순간 새롭게 시작된다 !
 

왜 그들은 그곳에 모였는가 ? 그들의 공통점은 무엇이었는가 ? 그들은 어떤 거짓말을 하고 있는가 ? 범인은 누구인가 ? 등의 궁금증이 풀린 후 극장을 떠난 관객이라면 관람 후 또 한번 머리카락이 곤두서는 아찔한 공포에 빠지게 된다. 그것은 너무나 완벽하고 정교한 퍼즐 때문이다. 왜 그 인물은 그곳에서 그 대사를 했는지 왜 그런 행동을 보였는지 무의식적으로 넘어가던 대사 한 줄, 행동 하나하나가 모두 연결고리를 갖고있는 것. 미국 개봉 시에도 커뮤니티를 통해 영화에 대한 토론이 활발히 벌어졌으며 한번 더 관람하는 관객들이 많았다고 한다. 단순히 놓여진 상황의 반전이 아닌 영화 한편 전체로 뒷통수를 치는 영화 <아이덴티티>. 그리고 더욱 놀라운 것은 이미 많은 힌트들이 영화 전반에 펼쳐져 있다는 것. 한 장면도 놓치지 말 것. 단서는 우연한 곳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


전세계 언론의 호평, 제작비의 5배 수익을 거둔 흥행돌풍
 

치밀한 각본과 함께 영화를 이끄는 것은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음산함이 느껴지는 모텔 셋트이다. 밖으로 빠져 나갈 수 없이 철저히 고립과 동시에 지독한 공포감에 적대적으로 변해가는 공포의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마크 프리드버그는 50 여 개의 셋트와 지역을 검토하였으며 8주에 걸쳐 모텔의 외부에서 내부 시설까지 완벽하게 만들었다. 건물의 인테리어는 영화의 분위기를 더욱 강조 시키도록 제작되었다. 거리를 두고 볼 때 마치 철조망 같아보이는 장미 벽지와 줄무늬 벽지는 마치 사람들이 함정에 빠진 것 같은 느낌을 내게 했다. 이외에도 지붕과 벽틈을 타고 계속 흐르는 빗물, 오래된 곰팡이 냄새가 날 것 같은 침대 시트, 수명이 다해가는 듯한 백열등, 먼지가 뽀얗게 쌓인 스탠드, 삐끄덕 거리는 문은 그 자체로도 무엇인가 벌어질 것 같은 공포감을 선사한다. 이처럼 <아이덴티티>의 '모텔' 셋트는 <샤이닝>, <패닉룸>처럼 밀실 공포를 극대화 시키는 주요장치로 사용되고 있다.


FILMMAKERS 감독_ 제임스 맨골드 James Mangold
 

비범한 이야기꾼! 자신의 영화세계를 구축하다

<아이덴티티>를 5번째 필모그래피에 올리며 다시한번 자신의 재능을 입증한 제임스 맨골드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자신의 영역으로 확장시키는 헐리웃내 손꼽히는 연출자이다. 96년도 작품인 [Heavy]를 통해 '영화의 기적'이라는 평단의 극찬을 이끌어냈으며 영화계에 보석 같은 인물을 배출시키기로 명성이 자자한 선댄스 영화제에서 최고의 감독상을 수상하고 칸느에 초청 받으며 데뷔하는 순간부터 주목받기 시작했다. 시나리오를 겸한 두번째 작품 <캅랜드>는 근육질 액션 스타에 불과했던 실베스타 스텔론을 진정한 연기자로 거듭나게 하며 드라마와 배우들의 조화를 이끄는데 탁월한 힘을 보여주었으며 다음 작품이였던 <처음 만나는 자유>에서는 당시 신인에 불과했던 안젤리나 졸리와 브리트니 머피의 잠재된 가능성을 이끌어냈으며 특히 안젤리나 졸리는 이 작품을 통해 아카데미 최우수 조연상이라는 영예를 안으며 단숨에 세계인의 주목을 받게된다. 그리고 사랑에 대한 환상을 시대를 오고가는 환타지로 그려낸 로맨틱 코미디 <케이트&레오폴드>와 정교한 복선으로 이루어진 스릴러 <아이덴티티>에 이르는 최근 작품들까지 다양한 색의 영화를 놀라운 상상력과 힘있는 연출로 완성도 높은 영화들을 줄줄이 만들어낸 명장이다. 제작자이자 아내이기도 한 캐시 콘래드와 함께 전설적인 싱어송 라이터 조니 캐쉬의 삶을 그린 [Walk the Line]을 준비중이다.





 

Copyright 1999~ (c) Koreafilm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