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성으로 간 사나이 a man who went to mars
 


2003, 드라마/로맨스, 107분
12세 관람가


제 작 : ㈜디토 엔터테인먼트
제 작 : 박강규 l 프로듀서 : 서일식
감 독 : 김정권 l 각 본 : 장 진
원 안 : 김정권, 조은하, 이소영
촬 영 : 이석현 l 조 명 : 고영광
미 술 : 김정태 l 편 집 : 고임표
음 악 : 이재진 l 동시녹음 : 정 군
조감독 : 박금호, 장석우
배 급 : 청어람㈜ ...more

2003년 5월 15일(목) 개봉
홈페이지 www.gomars.co.kr


 

출 연
승재 역 : 신하균
소희 역 : 김희선
성호 역 : 김민준
선미 역 : 박소현
호걸 역 : 김인권


About the Movie프로덕션 노트

- 화성에서 보내온 편지, 신비로운 로맨스가 시작된다.


하나…신비로운 로맨스가 있는 동화 같은 이야기!

 

오랜 세월이 흘러서 비로소 알게 된 첫 사랑의 소중함을 담은 영화, <러브레터>. 20년의 시간차를 두고 살아가는 두 사람의 진실한 사랑 고백, <동감>. 죽은 뒤에도 자신의 연인을 잊지 못하고 다시 찾아 온 사랑, <번지점프를 하다>.

<러브레터> <동감> <번지점프를 하다> 의 상상만 했던 사랑이 현실에서 이루어지는, 세상에 없을 법한 신비로운 사랑 이야기는 2003년 <화성으로 간 사나이> 로 이어진다.

화성으로 여행을 떠난 아빠를 그리워 하며 적어 보낸 편지는 주위 사람들을 안타깝게 하지만 곧 답장이 도착하고. 이 편지는 어린 소년,소녀에게 첫사랑을 선사한다.

화성에서 보내 온 편지로 시작되는 이 신비로운 사랑 이야기는 모두에게 특별한 사랑의 기억을 남길 것이다.


두울 - 영화 속 그들과 가장 닮은 새로운 커플,신하균-김희선!

 

어린 왕자 같은 미소, 신하균! 맑고 상큼한 웃음, 김희선!
제작 초기부터 캐릭터에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라는 평가를 받은 두 사람은 다른 듯 닮은 매력이 돋보이는 새로운 커플이다. 특히 데뷔 10년이 넘도록 상큼한 매력으로 많은 팬들을 사로잡은 김희선과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미소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신하균은 영화 속 승재와 소희의 모습과 가장 닮은 커플로 인정 받았다.

"첫 만남부터 이 전에 몰랐던 편하고 좋은 인상을 받았는데 함께 일해보니 참 좋은 배우 같다" 며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은 두 사람은 4개월이 넘는 촬영 기간 동안 <화성으로 간 사나이> 의 해맑은 사랑을 표 현하며 진정한 사랑을 배웠다고 한다.

사랑하기 좋은 계절, 봄에 가장 아름다운 커플이라는 관객들의 평가처 럼 해맑은 미소가 돋보이는 신하균, 김희선! 어느 새 '승재'와 '소 희'가 되 버린 그들의 모습은 봄의 따스한 햇살처럼 아름 답게 어우러 졌다.


세엣 - 화성을 빛낸 맑은 웃음의 주역들.

 

호탕한 표정에서 넉넉한 웃음이 절로 터지는 이원종!
수많은 영화에서 코믹적 재능과 끼를 한 눈에 보여준 김인권!
데뷔 후 첫 스크린에 도전하는 박소현!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부터 자상한 아버지의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내는 연기의 달인 이재용!

<화성으로 간 사나이> 에는 주연만큼 든든한 조연들이 있어 볼거리와 유머가 풍성하다. 이미 '흥행 영화의 흥행 조연'이라는 닉네임이 따라다닐 정도로 관객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들은 영화의 맑은 웃음을 만들어 내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다. 훈훈한 정과 행복한 미소를 저절로 짓게 만드는 이들의 연기로 인해 영화를 보는 내내 가슴이 따뜻해진다.


네엣 - 젊고 신선한 제작진이 만든 새로운 사랑 이야기!

 

지난 2000년, 전국 120만 관객을 동원하며 관객들에게 순수한 사랑의 기억을 남긴 영화 <동감> ! 멜로와 잘 어울리는 감성을 가진 김정권 감독과 특유의 웃음 코드로 인정 받은 작가 장 진 콤비가 <동감> 이후 다시 뭉쳤다. 사랑과 사람, 웃음과 희망을 함께 얘기할 수 있어 멜로가 좋다는 두 사람은 2003년 봄, 더 새롭고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선보인다.

대학 시절부터 함께 해온 선후배 사이이자 <기막힌 사내들> <간첩 리철진> 등의 작품에선 감독과 조감독으로 호흡을 맞춘 이들은 이젠 서로가 무엇을 이야기하고픈지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콤비가 되었다. <동감> 에서 감독과 작가로 뭉쳐 웃음이 있는 멜로 영화의 전형을 이루어 낸 이들은 <화성으로 간 사나이> 로 잊고 살았던 소중함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