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효자동 이발사
 


2004, 휴먼 코미디, 116분
15세 관람가


제 작 : 청어람㈜ ...more
제 작 : 최용배 l 프로듀서 : 신유영
각본/감독 : 임찬상 l 각 색 : 장민석
촬 영 : 조용규 l 조 명 : 임재영
미 술 : 강승용 l 편 집 : 김 현
음 악 : 박기헌 l 동시녹음 : 한철희
배 급 : 쇼박스 l 공동배급 : 풍년상회

2004년 5월 5일(수) 개봉
홈페이지 www.hyojadong.co.kr

 

출 연
이발사 성한모 : 송강호
마누라 김민자 : 문소리
아들 성낙안 : 이재응
대통령 : 조영진
경호실장 장혁수 : 손병호
중앙정보부장 박종만 : 박용수
보조 이발사, 진기 : 류승수
쌀집 주인 최씨 : 윤주상
만두가게 주인 왕씨 : 정규수
연탄가게 주인, 안씨 : 오달수


제작이슈연출의 변60~70년대 한국 정치 격변사


연출의 변

 

60-70년대라는 격동의 시대를 살아낸 가난하고 배우지 못한 아버지를 떠올렸다.

그는 청와대 앞에서 역사의 격동기를 다 살아온 사람이다.
하지만 그저 이발관 한 구석에서 수 십여 년의 세월을 가위질을 해서 먹고사는 그렇고 그런 사람이다. 그 앞길로 역사의 물결이 흘러가고 있어도 그 물줄기를 다 보지 못하고 그저 이발관 안에서 하루하루 일상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다.
이런 남자에게 이 나라 최고 통치자의 머리를 자르는 일이 맡겨진다.
어느 날 생겨난 이 국가적 사명에 그는 몸 둘 바를 모른다.
그저 헌신적으로 맡은 임무를 다해간다.

이 영화는,
그 사람의 시선에서 세월과 역사의 흐름을 보려고 한다.
그 시선은 각성한 사람의 시선이 아니라,
배우지 못해서 무식한 남자의 시선이며, 바로 우리들의 아버지의 시선이다.
하지만 그 남자는 세월을 통해 조금씩 세상을 알아가게 된다. 자신이 그렇게 하겠다고 해서 그렇게 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새 살이 돋아 오르듯 세상을 알아가게 되는 것이다. 그 밑에는 자식을 향한 부정(父情)이 마르지 않는 샘처럼 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모습이 바로 우리들의 아버지, 무식하고 아둔한 남자의 모습이다.
이런 모습이 영화 속에서 잘 그려지기를 바라고, 더불어 함께 살아온 격동의 20여년이 스크린 속에서 잘 보여지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