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양이를 부탁해 Take care of my cat
 


한국, 2001, 드라마, 110 분, 15세

제 작 : 오기민 (마술피리)
감독/각본 : 정재은
촬 영 : 최영환
조 명 : 박종환(on lighting)
편 집 : 이현미
동시녹음 : 임동석(Live)
미 술 : 김진철
조감독 : 박지성
배 급 : 워너브러더스코리아 ..more

2001년 10월 13일 개봉
홈페이지 http://www.titicat.com

 

출 연
유태희 역 : 배두나
신혜주 역 : 이요원
서지영 역 : 옥지영
유쾌한 트윈스 비류, 온조 역
: 이은실, 이은주
엄찬용 역 : 오태경
특별출연 태희엄마 : 김화영


= 프로덕션 노트 =

- 고양이같은 스무살, 그녀들의 비밀번호... <고양이를 부탁해>

1. 전무후무한 연기파 고양이 '조로' 탄생 - 대종상에 최우수 동물연기상을 신설하라?!
 

영화지와 일간지 단신기사를 통한 캐스팅 공고는 물론, 각종 동물병원과 재래시장, 동물보호단체를 샅샅이 뒤져 캐스팅된 고양이 '조로'. 양쪽 눈가의 검은 테두리가 '마스크 오브 조로'를 연상시켜 이 이름을 얻었지만 등에 삼색줄무늬가 있는 토종 한국 고양이이고, '스무 살 아이들의 이미지를 가진 연약하면서도 자기만의 고집이 느껴지는 새끼 고양이'라는 감독의 까다로운 캐스팅 조건을 통과한 당당한 스타.

준수한 외모로 클로즈 업에도 손색이 없고 고난도의 액션 연기도 거뜬히 소화해내 영화계의 든든한 재목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첫 영화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감독님의 오케이 사인을 척척 받아내는 '조로'의 열연에 스탭들은 '대종상에 최우수 동물연기상'이 신설되야 한다는 농담을 하기도. 그러나 영화 촬영 후, 토종 고양이답게 훌쩍 커 버려 성인배우로의 변신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2.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 차세대 트로이카 총 출동!
 

신세대 트로이카 배두나, 이요원, 옥지영이 총 출동, 연기대결을 벌이는 영화 <고양이를 부탁해>. N세대 대표미인으로 꼽히며 <링>으로 성공적 데뷔식을 치루고 <플란더즈의 개>, <청춘>으로 연기의 영역을 넓혀온 배두나, <남자의 향기>, <주유소 습격사건>으로 주목받았고 드라마 '푸른 안개'로 인기 정상을 달리는 이요원, 패션계의 무서운 신인 모델로 <고양이를 부탁해>에서 스크린 신고를 치루는 옥지영. 각기 다른 개성으로 신세대의 미와 매력을 대표하는 그녀들이 만만치 않은 연기력을 선보이며 영화계 히로인의 지형도를 바꿔 놓는다.

스탭들 역시 젊다. 영상원 1기 출신의 정재은 감독을 비롯해, <커밍아웃>, <다찌마와 LEE>로 디지털 영화 붐을 일으켰던 최영환 촬영감독이 이 영화로 데뷔하며 <모텔 선인장>, <이재수의 난>, <플란더즈의 개>,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의 박종환 조명감독이 가세해 젊은 스탭들의 패기와 열정이 영화를 메우고 있다.


3. 움직이는 70개의 로케이션. 자연스러운 리듬의 이야기, 깊고 풍부한 화면
...독특하고 감각적인 City - Movie
 

<고양이를 부탁해>의 로케이션은 무려 70 곳. 보통 영화의 로케이션이 30여 곳 정도임을 감안하면 배가 넘는 숫자다. 게다가 이 로케이션 장소들은 모두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달동네 골목길에서 번화가의 고층빌딩까지 도시의 중심과 변두리가 훑어지고 동대문 야시장, 모던한 레스토랑, 시끌벅적한 호프집 등 도시의 구석구석이 탐험된다. 그리고 공항, 항구, 지하철, 기차, 버스 등 공간과 공간을 이어주는 움직이는 공간들. 마치 스무 살이 세상을 배회하는 움직임을 따라가듯 <고양이를 부탁해>의 공간들은 모두 움직임을 가진다. 그리고 그 움직임 속에서 도시가 살아나고, 캐릭터는 생생해진다.

<고양이를 부탁해>의 역동적인 배경에 묘미를 더하는 것은 내러티브의 독특한 전개방식. 흔히 주인공이 다수인 영화들에서 채택되는 에피소드 분할을 채택하지 않고 다섯 명이 처음부터 끝까지 영화를 함께 끌어 나간다. 등장인물들이 사슬처럼 교차되고, 모였다 흩어졌다 완급을 부여하며 영화의 느낌을 끌어 나가는 독특한 구성을 가지고 있는 것. 이 구성의 가장 큰 장점은 '자연스러운 리듬'. 영화를 기계적으로 구분하지 않기에 관객에게 편안하게 다가서며 사건의 전개가 아닌 인물의 정서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영화 전체를 조망하게 하는 매력이 있다.

또 이 영화에서 주목할 점은 현상법. "bleach by pass"라 불리는 특수 기법을 사용, 화면의 거칠고 풍부한 느낌을 살려낸 것. 현상과정에서 손실되는 은 성분을 유지시키는 이 기법은 <쎄븐>의 촬영감독 다리우스 콘쥐가 개발한 것으로 <시월애>, <친구> 등의 영화에서 시도된 바 있다.


4. 속닥속닥, 아기자기, 여자들의 현장 그러나 그녀들은 프로!
 

조용하고 꼼꼼한 정재은 감독의 성격 탓에 차분하게 진행되었던 <고양이를 부탁해>의 현장. 그러나 주연 배우들이 모두 또래인 탓에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계속되었다. 영화 속 배역들 그대로 모이면 수다 떨기에 여념이 없었던 사랑스런 배우들. 하지만 '슛'이 들어가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배역에 완벽히 몰입된 모습을 보였다. 스스로 빨간 벙어리 장갑과 앞머리를 집게 핀으로 꽂는 설정을 만들어낸 배두나와 걸음걸이 하나까지 모니터로 체크하는 이요원, 외마디 대사의 톤까지 수 십 번을 연습했던 옥지영 등 나이가 무색한 '프로'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5. 2001년 유행어를 예약합니다. 고양이를 부탁해!
 

영화 제작 발표 당시부터 화제가 되었던 제목 <고양이를 부탁해>. 고양이가 주연인 영화냐라는 단순한 질문부터 고양이가 무엇의 상징이냐는 난이도 높은 물음까지 다양한 문의들이 스탭들에게 던져졌다. '스무 살 여자아이들의 감성'을 가장 많이 닮은 동물이 고양이이며 다섯 여자 아이들의 일상에 고양이가 끼어 들면서 자연스럽게 그들의 이야기가 드러나는 영화 라는 설명에 비로소 고개를 끄덕이기도. 그러나 모두가 의견일치를 본 부분은 <고양이를 부탁해>란 제목이 특이한 만큼 한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다는 것. 덕분에 촬영기간 내내 제목을 패로디한 다양한 유행어들이 등장했다. <고양이를 부탁해>의 연출부인 사무엘의 기사가 '사무엘을 부탁해!'라는 제목으로 씨네 21에 실렸던 예도 있고 각 스탭들의 의자에는 '토끼야, 미안해!', '강아지야, 어디있니?' 등의 낙서가 빠짐없이 쓰여 있기도. 2001년 최고의 유행어 예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