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섯 개의 시선 If You Were Me
 
2003, 단편 옴니버스 , 110분, 칼라
12세 관람가


기획,제작 : 국가인권위원회
제 작 : 이현승 l 프로듀서 : 이진숙
감 독 : 여균동, 정재은, 임순례, 박광수, 박진표, 박찬욱
촬 영 : 김태한, 김병서, 김재홍..
조 명 : 이성환, 장태현, 박현원..
편 집 : 박유경, 이찬호, 이은수..
음 악 : 별, 조성우, 조영욱..
배 급 : 청어람㈜ ...more

2003년 11월 14일(금) 개봉
홈페이지 www.6sisun.co.kr

제4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감독 : 박광수 l 촬영 : 김병서
출연 : 지진희, 정애연
상영시간 : 12분

1. 그녀의 무게 (임순례)
2. 그 남자의 事情 (정재은)


= 시놉시스 =

- 다섯 번째 여행: 쿨하게 잘생긴 남자와 미스 코리아보다 이쁜 아가씨와의 데이트

얼굴값 Face Value

 

너무나 흔히 일어날 수 있는, 그렇기 때문에 '문제'라고 여겨지지도 않는 하찮은 사건으로 '차별'에 접근한 영화. 서울의 한 병원에 위치한 장례식장의 주차장. 주차 매표 요원인 여자와 주차를 하기 위한 운전자 사이에서 시비가 붙는다. 이 여자의 직업이 외모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남자의 생각에서 출발한 하찮은 실랑이는 결국은 '얼굴값 한다'는 말싸움으로까지 이어진다.

뒤에 줄이은 차량들 때문에 할 수 없이 주차장 바깥으로 나온 남자는 마침 영구행렬 중 차안의 영정사진을 보게 된다. 스치듯 지나가는 영정 안의 사진은 바로...


<얼굴값>& 박광수 감독

 

<그들도 우리처럼>, <베를린 리포트>,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이재수의 난> 등 사회파 감독으로 정평이 나있는 박광수 감독님은 첫 만남부터 나 스스로를 겸허하게 만든다. 촬영현장도 무척 절도 있는 분위기다. 연출부를 비롯한 모든 스탭들이 사소한 일에도 진지한 표정을 잃지 않는 열혈 젊은이들이다. 박광수 감독님이 <방아쇠>의 준비로 인해 11월말에야 합류하시게 된 탓에 12월 안에 촬영을 끝낸다는 의지로 초스피드, 초강행군의 진행을 보였다. 특이하게도 감독님은 매 컷마다 15회 이상의 테이크를 가신다.

촬영장에서 마땅히 할 일이 없는 내가 안 되어 보였는지 감독님은 소복을 입으라고 주문하시더니 장례식장 분위기를 연출하는 일명 '점 연기'를 지시했다. 한 3일간을 소복을 입고 대기하는데, 감독님의 아무런 연기 디렉션이 없는 거다. 3일째 되는 날, 기다리다 못해 감독님께 질문했다. '감독님, 전 언제 출연하나요?' 그러자 감독님은 '어? 왜 거기 있어요?' 연출자의 안중에도 없는 엑스트라 연기를 위해 난 무려 3일간이나 혼신을 다해 대기하고 있었던 것이다.

영화가 다 완성된 후, 영화의 전체 제목을 정하기 위해 인권위는 물론 "감독님들까지 모두 진지하게 고심하던 중에 박광수 감독님께서 좋은 제목이 생각났다고 직접 전화를 주셨다. 기대에 차서 '뭔데요?' 라고 묻자 돌아온 대답은 지긋하신 목소리와 함께 '<진숙이를 찾아라!>'으아! 감독님은 농담까지도 나를 겸허하게 만드신다.


-



 

감 독 - 박광수 PARK Kwang-Su

"장례식 주차장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계속 맴도는 주인공처럼 우리의 인생도 편견과 편견 속에서 챗바퀴 돌 듯 돌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

1955년 생. 서울대 미대 조소과 재학중 진보적 영화서클 얄라셩에 가입해 영화 수업을 시작. 1982년 서울영화집단을 창립하고, 프랑스 영화교육특수학교(ESEC)에서 영화 연출을 공부했다. 1988년 <칠수와 만수>로 감독 데뷔. <그들도 우리처럼>은 낭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과 여우주연상 수상, <베를린 리포트>, <그 섬에 가고 싶다>,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이재수의 난> 등을 연출하였다. 제1회 전주국제영화제 삼인삼색 디지털 작업에도 참여하였다.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 부위원장,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전임교수로 재직하고 있다.